[독자편지]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이 감옥에서 보내 온 편지:
“〈노동자 연대〉는 고립무원의 이곳에서 신선한 바람 같은 고마움입니다”

양경수  민주노총 위원장
386호

📱 스마트폰 앱으로 〈노동자 연대〉를 만나 보세요!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

📮 매일 아침 이메일로 〈노동자 연대〉를 구독하세요! 아이폰 앱 다운로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