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독자편지]
현대중공업 하청노동자와 함께 산재 승인 투쟁을 하며 느낀 점

권준모  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대의원
367호

📱 스마트폰 앱으로 〈노동자 연대〉를 만나 보세요!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

📮 매일 아침 이메일로 〈노동자 연대〉를 구독하세요! 아이폰 앱 다운로드