[독자편지] 현대중공업 사내하청 노동자와 나눈 대화:
“정몽준이 시민 안전 운운하니 기가 찬다”

김기선
127호

📱 스마트폰 앱으로 〈노동자 연대〉를 만나 보세요! 안드로이드 앱 다운로드 아이폰 앱 다운로드

📮 매일 아침 이메일로 〈노동자 연대〉를 구독하세요! 아이폰 앱 다운로드